44 / 56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0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가수 서인영이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슈퍼 동안을 과시한 가운데 의외로 거친 손이 눈길을 끌었다. 서인영은 5일 자신의 SNS에 강변의 나무 데크 위에 서있는 모습의 사진을 올렸다. 우정 타투를 공개했다가 원작자가 표절로 문제제기를 해 논란이 된지 보름 만이다. 서인영은 사진 속에서 캐주얼한 체크 남방에 베이지색 모자로 발랄한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앳되 보이는 미모가 돋보인 가운데 이어진 사진 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