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8/18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4

[스포츠서울] '국악 소녀' 송소희가 어린 시절 귀엽고 예쁜 외모 그대로 성장한 모습에, 이른바 '정변의 정석'으로 불리며 눈길을 끌고 있다.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송소희의 미모가 화제로 떠올랐다.'국악 신동'으로 불리며 깜찍한 모습으로 사랑받던 송소희. 시간이 흘러 어느덧 올해 나이 21세가 된 그가 이젠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여성스러운 매력을 풍기고 있다.송소희의 일상 사진을 살펴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