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179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3

[스포츠서울] 10년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녀로 불린 프랑스 모델 티렌느 블롱도(16)의 근황 미모가 화제다.에메랄드 빛 눈동자에 또렷한 이목구비로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았던 소녀 모델 블롱도가 최근 자신의 패션 브랜드 '헤븐 메이 클로싱' 런칭을 앞두고 있단 소식을 전했다.아직 정식 런칭 전임에도 많은 팬들이 그의 패션 브랜드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블롱도는 세계적인 패션 잡지인 보그의 최연소 모델로 발탁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