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2/14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3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긴 머리가 아름다운 할리우드 배우 조이 킹이 최근 삭발을 감행했다.19세의 어린 나이에 한창 아름다운 매력을 뽐낼 나이지만 조이 킹은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긴 머리카락을 자르고 삭발까지 결단을 내렸다.그가 아무런 망설임 없이 애지중지 기른 머리카락을 싹 다 자른 이유는 단 하나다. 그건 바로 연기를 위해서다. 배우가 직업인 조이 킹은 드라마 '더 액트'의 출연을 앞두고 자신의 캐릭터를 위해 삭발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