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8/8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1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YG엔터테인먼트와 경찰의 유착 의혹을 공익 제보한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악성 댓글에 불편한 심정을 호소했다.16일 오후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현재 저를 향한 수많은 악플과 사실이 아닌 루머 유포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며 "악플을 발견하면 PDF 파일로 만들어 메일로 보내달라"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앞서 지난 13일 한 매체는 YG 소속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 마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