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 / 56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7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축구스타 이동국과 미스코리아 이수진 부부의 맏딸 재시가 고작 14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완성형 미모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모델이 꿈인 재시는 과거 KBS2'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아빠 이동국과 함께 출연하던 당시만 해도 귀여움이 가득한 장난꾸러기 모습이었지만, 최근 들어 부쩍 자란 키와 성숙한 미모로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특히 자랄 수록 엄마 이수진의 DNA가 드러나는 듯 이국적이면서도 선명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