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62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0

배우 이주화가 11일 대학로 예술공간 혜화에서 열린 ‘내친구 지화자’ 프레스콜에서 삭발한 모습을 깜짝 공개하고 있다. 이주화는 삭발 이유에 대해 “TV나 영화라면 누가 나를 보러 오는지 모르지만 연극은 관객과 직접 마주 보고 한다. 찾아오신 분들께 실감나게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건 배우의 몫이다. 연극도 허구이지만 진솔하게 하면 감동이 있다. 머리카락을 1년 이상 길렀지만 관객과 소통하는게 더 중요하다”라고 밝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