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9/100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0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지난 달 28일 충북 천안에서 열린 ‘피트니스스타 천안’대회에서 모노키니여신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저는 24살의 울산아가씨 전연지다. 전연지는 이날 모노키니 부문에서 압도적인 성적으로 ‘올킬’을 기록하며 대망의 그랑프리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전연지는 연예인을 능가하는 외모와 완벽한 라인으로 차세대 모노키니여신으로 자신을 알렸다. 여린 외모에서 느껴지듯 전연지는 운동이라고는 전혀 모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