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75 / 46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0

야구대표팀 좌완 이의리가 25일 야구대표팀과 키움의 연습경기 6회말 동점을 허용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1.07.25.고척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