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31/158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0

최민정(오른쪽 둘째)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미터 결승을 마친 뒤 김선태 감독과 아쉬워하는 사이 금메달을 차지한 이탈리아의 코칭스태프가 포옹을 나누며 기뻐하고 있다. 최민정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페널티 판정을 받았다. 2018. 2. 13. 강릉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