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9/175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0

두산 오재일(가운데)이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두산과 키움의 한국시리즈 1차전 9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끝내기 안타를 친 뒤 귀루하는 1루 주자 김재환을 지나 2루로 달리고 있다. 주자가 자동 아웃되는 상황으로 키움 장정석 감독이 항의를 했으나 1사 이후 이루어진 끝내기 안타를 뒤집을 수 없었다. 2019. 10. 22. 잠실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