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3/167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4

[스포츠서울 최민지기자] 래퍼 육지담이 그룹 워너원 팬이 쓴 '강다니엘 빙의글'이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하며 SNS에서 설전을 벌였다.육지담은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이라며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을...